로그인 회원가입 이벤트 포인트샵 고객센터
보육료지원 임신5개월 성별 담배 어린이보험
통합검색
 
 
 
 
 
 
 
 
 
 
 
 
 

임신ㆍ육아정보 > 정부지원정책
서울형어린이집 연내 100곳 늘어난다
조회: 2303
서울형어린이집 연내 100곳 늘어난다
서울시, 885억원 투입…공인기준 강화

서울시에서 인건비와 시설 개·보수비를 지원받는 대신 보육료를 국공립어린이집 수준으로 낮춘 ‘서울형 어린이집’이 올해 최대 100곳가량 늘어난다.

 

서울시(시장 박원순)는 다음달 2일부터 10일까지 각 자치구로부터 ‘서울형 어린이집’ 공인 신청을 받아 현장실사와 심의를 거쳐 오는 12월 결과를 발표한다고 7일 밝혔다.

 

서울형 어린이집은 현재 2600곳으로 시는 올해 885억원을 투입해 최대 100곳을 신규로 지정할 방침이다.

 

아울러 어린이집의 투명한 운영을 유도하기 위해 시는 가점 항목에 특별활동비 공개, 회계관리시스템 사용을 추가했다. 시는 올해 3월 이전부터 특별활동비를 공개했거나 회계관리시스템이 사용 중이면 각각 1점의 가산점을 부여할 방침이다.

 

또 재해 대비 시설을 설치 완료하면 3점, 다음해 말까지 설치할 예정이면 2점을 부여한다. 연 2회 이상 부모 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만족도 조사를 하면 1점, 영유아 건강을 위해 주치의를 운영하거나 간호사 방문 서비스 등 지역사회와 연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면 1점을 준다. 가점은 최대 12점까지 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총점 110점에 85점 이상인 시설만 공인을 받을 수 있다”며 “85점 이상인 곳이 전체 신청자의 10∼20%여서 1∼2점은 큰 점수”라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eh.jeong@ibabynews.com)
출처 : 베이비뉴스
<
 

회사소개이용약관고객센터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 광고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