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이벤트 포인트샵 고객센터
보육료지원 임신5개월 성별 담배 어린이보험
통합검색
 
 
 
 
 
 
 
 
 
 
 
 
 

임신ㆍ육아정보 > 정부지원정책
충북 청원군, 출산 축하금 확대 지원
조회: 3001
지난해보다 6,800만 원 증가한 17여 억원 예산 편성
 


충청북도 청원군이 출산 축하금을 확대해 지원한다.

 
청원군은 저출산 시대에 따른 출산 친화적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고 저출산을 극복하기 위해 관련 예산으로 지난해보다 6,800만 원 증가한 17억 1,600만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고 9일 밝혔다.

 
청원군은 올해 출산장려지원사업 명목으로 첫째 아이 부모가 청원군에 출산일 기준으로 6개월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한 경우에 아이를 출생등록하면 출산축하금으로 30만 원을 1회 지급한다. 

 
둘째 아이에게는 부모가 충북도에 3개월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면서 아이를 청원군에 출생등록하면 10만 원씩 12개월 동안 총 120만 원을 지급하며 셋째 아이에게는 20만 원씩 12개월 동안 총 240만 원을 지급한다.

 
특히 올해부터 태어나는 첫째 아이의 아빠 혹은 엄마가 1~3급 장애인이거나 다문화 가족일 경우 출산장려금을 20만 원 추가로 지급하며 둘째 아이부터는 출산장려금을 12개월 연장해 지급한다.

 
출산 축하금 신청은 해당자가 아이 출생 신고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신청서와 예금통장 사본 등을 준비해 거주지 읍·면 보건지소 또는 청원군 보건소에 신청하면 되고 제출서류 심사 후 신청 월 말일에 개별 통장으로 입금된다.

 
이 밖에도 난임 부부 가정에 인공수정 및 체외수정 시술비 지원과 저소득 출산 가정 산모신생아 도우미 서비스 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출산에 대한 경제적, 정신적 부담을 국가와 사회가 지원하는 장치를 마련토록 해 저출산 문화를 극복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출산장려지원사업으로 지난해에는 2,565명의 아이에게 16억 4,800만 원을 지원한 바 있다.



강석우 기자(sw.kang@ibabynews.com)
기사출처 : 베이비뉴
 

회사소개이용약관고객센터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 광고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