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이벤트 포인트샵 고객센터
보육료지원 임신5개월 성별 담배 어린이보험
통합검색
 
 
 
 
 
 
 
 
 
 
 
 
 

임신ㆍ육아정보 > 행복한 임신 > 생활포인트
임산부가 꼽은 좋은 남편의 첫 번째 조건은?
조회: 10230
임산부 65.8%, 남편의 육아가사 활동에 ‘만족’


임산부들이 ‘아이와 잘 놀아주는 남편’을 좋은 남편의 첫 번째 조건으로 보고 있다는 설문결과가 나왔다.

 

 

국내 최대 규모의 ‘서울국제임신출산육아용품전시회(이하 베이비페어)’의 주최사 ㈜베페(대표 이근표, www.befe.co.kr)가 지난 17일 자사 맘스쿨에 참여한 임산부 38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5.8%가 자신의 남편이 육아 및 가사에 있어 좋은 남편’이라고 생각했다.

 

 

임산부들은 좋은 남편의 첫 번째 조건으로 ‘아이와 잘 놀아주는 남편(53.6%)’이라 답해 가정적인 남편을 가장 이상적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서 ‘가족 간 갈등에 센스 있게 대처하는 남편(35.3%)’, ‘돈 많이 버는 남편(8.4%)’, ‘가족 나들이에 적극적인 남편(6.3%)’ 순으로 답변했다.

 

 

특히 ‘임신했을 때 남편이 가사일을 잘 도와준다’는 응답이 40.12%로 나타나 점차 남편들의 가사역할이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 뒤로는 ‘보통’ 30.5%, ‘약간 도와준다’ 21.5%로 조사됐고, ‘전혀 안 도와준다’는 응답도 7.49%가 대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 중 남편에게 가장 서운했던 것으로는 ‘회식이나 술자리로 늦게 퇴근할 때(36.2%)’를 가장 많이 꼽아 임산부들이 남편과 보다 많은 시간을 함께 하길 원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 뒤로는 ‘먹고 싶은 것을 말했지만 안 사줄 때(19.5%)’, ‘피곤하다고 가사 일을 돕지 않을 때(17.4%)’, ‘주말에 남편 혼자 외출할 때(7.8%)’ 순이었다. 기타 의견으로는 ‘태교 같이 안 해줄 때’, ‘육아용품 구입에 무관심 할 때’라는 답변도 있었다.

 

 

한편 육아용품 구매 시 남편이 결정권을 더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0명 중 6명(58.38%)의 ‘남편이 결정권을 가지고 있다’고 응답한 데 반해 ‘전혀 관여하지 않는다’고 답한 사람은 전체의 19.46%에 그쳐 육아에 대한 남편들의 관심이 높아졌음을 보여준다.

 

 

베페에 따르면 2003년 열린 베이비페어의 전체 관람객 6,000여명 중 남성의 비율은 25%를 웃도는 수치였으나, 지난 3월에 열린 21회 전시회에서는 전체 관람객 13만명 중 40%에 이르는 등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베페 이근표 대표는 “점차 아빠들의 육아 참여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베이비페어에서도 지난 행사 때부터 전시장 내 대디 라운지와 아빠 수유실 공간을 별도로 마련하는 등 다양한 지원정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가족뿐만 아니라 기업도 함께하는 육아문화와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출처: 베이비뉴스 안은선 기자(eun3n@ibabynews.com)
관련태그 - 클릭하면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수유    태교  국내 
 

회사소개이용약관고객센터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 광고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