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이벤트 포인트샵 고객센터
보육료지원 임신5개월 성별 담배 어린이보험
통합검색
 
 
 
 
 
 
 
 
 
 
 
 
 

임신ㆍ육아정보 > 불임ㆍ유산 > 불임ㆍ유산
한의약 난임치료로 79명 중 11명 임신 성
조회: 4517

인천시한의사회, 난임치료사업 최종보고서 발표



인천광역시한의사회(회장 임치유)가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간 79명을 대상으로 한의약 난임치료사업을 실시한 결과, 13.9%인 11명이 임신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인천시한의사회가 이날 내놓은 한의약 난임치료사업 최종보고서에 따르면 임신한 11명 중 현재 임신을 유지하고 있는 사람은 7명으로, 8.9%의 임신 유지비율을 보이고 있다.

 

또 비임신자들을 대상으로 치료 전후 월경상태 변화를 비교·분석한 결과, 치료 전 월경통 VAS(주관적 통증 척도, Visual Analogue Scale)의 평균은 42.21이었으나 치료 후 30.74로 낮아졌다. 이어 월경통의 호전상태에 대해 설문조사를 했더니 ‘여전’ 27명(45%), ‘호전’ 17명(28.4%), ‘악화’ 6명(12%) 순으로 응답해 한의약 난임치료가 월경통 감소에 다소 도움이 됐다는 것이 확인됐다.

 

뿐만 아니라 간기능검사, 혈중지질검사, 신기능 및 혈당검사 등을 통해 한의학 난임치료의 안전성을 평가한 결과, 어떠한 부정적인 반응도 나타나지 않았다.

 

이번 사업의 치료종결 대상자의 평균 연령은 36.23(± 3.83)세로 상당히 높은 편이었다. 보조생식술을 한 번도 받지 않았던 대상자는 10명에 불과한 반면, 4회 이상 보조생식술을 받은 대상자는 31명(39.4%)이나 됐다.

 

인천시한의사회 임치유 회장은 “이번 사업 결과를 통해 한의약적인 치료로도 충분히 난임이 치료되고 임신에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었다. 이번 사업결과를 통해 난임으로 힘들어 하는 난임 부부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난임사업 결과를 토대로 정부의 저출산 정책에 한의계도 참여함으로써 한의사도 저출산 극복을 위해 더 크게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내년에도 지속적으로 한의약 난임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종보고서를 작성한 김동일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한방부인과학교실 교수는 “3개월간 1인당 200만 원 정도를 투입한 이번 인천시한의사회의 한방불임치료사업 결과는 비용대비 효과가 높다는 점과 여성의 생식건강을 개선시키는 효과가 있는 등 한의약 난임치료의 장점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향후 여성의 연령과 난임요인, 부부생활 빈도, 선행 보조생식술 횟수 등을 통제해 적절한 대상자를 선정해 사업을 추진하고, 치료기간을 좀 더 연장한다면 더 높은 임신성공률을 보일 것이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소희 기자(
sh.kim@ibabynews.com)
기사출처 : 베이비뉴스
관련태그 - 클릭하면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통증  불임  난임 
 

회사소개이용약관고객센터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 광고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