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이벤트 포인트샵 고객센터
보육료지원 임신5개월 성별 담배 어린이보험
통합검색
 
 
 
 
 
 
 
 
 
 
 
 
 

임신ㆍ육아정보 > 불임ㆍ유산 > 불임ㆍ유산
결혼연령 높아지면서 '불임 부부'도 증
조회: 5340
남성 불임진료 환자 증가율 여성보다 2배 높아


진료 인원 및 총진료비 추이(2006~2010). ⓒ보건복지부


 

성별 진료인원 추이(2006~2010). ⓒ보건복지부

 

결혼연령이 높아지면서 아이를 낳고 싶어도 낳지 못하는 불임 부부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강윤구)이 2006년부터 2010년까지 최근 5년간의 심사결정자료를 이용해 불임에 대해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2006년 14만 8,000명에서 2010년 18만 4,000명으로 5년간 약 3만 6,000명(24.4%)이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5.8%로 나타났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총진료비는 2006년 143억 원에서 2010년 203억 원으로 5년간 약 60억 원(42.0%)이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9.4%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지난해를 기준으로 남성이 3만 4,811명, 불임 여성이 14만 9,765명으로 여성이 남성의 4.3배로 나타났다. 반면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이 11.3%로 여성의 4.8%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연령별로는 남성과 여성 모두 30대(남성 73%, 여성 66.7%)가 가장 많았으며, 초혼연령이 지속적으로 높아져감에 따라 20대의 불임이 낮아지고, 30대의 불임이 급증하고 있는 추세다.

 

심평원 전운천 상근심사위원은 “여성의 난자는 연령 증가에 따라 급속하게 수와 질이 감소해 임신 가능성이 감소하며 자연유산도 증가한다. 따라서 불임이 의심된다면 여성의 가임력 감소에 대비해 적극적으로 임신을 도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경동 기자(kd.lee@ibabynews.com)
기사제공 | 베이비뉴스
관련태그 - 클릭하면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자  불임  난자 
 

회사소개이용약관고객센터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 광고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