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이벤트 포인트샵 고객센터
보육료지원 임신5개월 성별 담배 어린이보험
통합검색
 
 
 
 
 
 
 
 
 
 
 
 
 

임신ㆍ육아정보 > 핫 이슈 > 핫 이슈
만 5세아 매월 20만 원씩 교육비 지
조회: 6314
 
 
베이비뉴스 이기태 기자 = 2일 오전 정부가 오는 2012년부터 만 5세 공통과정을 도입해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만 5세 공통과정은 현재 유치원과 어린이집으로 이원화해있는 교육과 보육과정을 통합하고, 현재 소득기준 70% 이하 가정의 만 5세 유아에게 지원하던 어린이 교육과 보육 지원비를 전 계층으로 확대 지원하는 것이 골자다. likitae@ibabynews.com ⓒ베이비뉴스

 

 

내년부터 소득 수준에 관계없이 만 5세 어린이들에게 매월 20만 원씩 교육비가 지원된다. 또 2016년부터 매월 30만 원씩이 지원되도록 지원금액이 지속적으로 인상된다.

 

정부는 2일 김황식 국무총리의 주재로 교육과학기술부, 보건복지부, 기획재정부 장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부처 합동기자회견을 열어 “내년부터 만 5세 어린이들이 새로운 공통과정을 배울 수 있도록 공통과정을 도입하고 교육재정교부금의 지원으로 매월 20만 원씩 교육비를 지원하겠다”며 ‘만 5세아 공통과정’ 도입방안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정부는 만 5세아에 대한 ‘만 5세 공통과정’을 통해 이원화된 유치원 교육과정과 어린이집 표준보육과정을 일원화하고, 내년 3월부터 모든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다니는 만 5세아에게 공통교육을 실시한다.

 

또한 현재는 소득수준 하위 70% 가정에 대해서만 월 17만 7,000원씩 지원하던 보육ㆍ교육비를 2012년부터는 소득에 관계없이 월 20만 원을 지원하며, 지원 금액을 계속 확대해 2016년에는 월 30만 원까지 지원금액을 늘린다.

 

김 국무총리는 “초중등 9년간의 의무교육을 실시하고 있지만, 취학 전 어린이에 대해서도 국가가 역할을 맡아야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현재 교육과 보육이 유치원과 어린이집으로 이원화 돼 있는데, 앞으로는 두 부분의 질적 수준이 같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김 국무총리는 “이를 통해 의무교육 기간이 10년으로 확대됐다고 본다. 영유아기 어린이부터 가르치고 보살피는데 중점을 두고, 점점 지원 수준도 확대할 예정이다. 지원 금액은 교육재정교부금을 통해 지원할 계획이며, 기존 보육료 지원 금액은 보육교사의 처우 개선 등 보육서비스의 질 향상을 위해 투입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김 국무총리는 “짜임새 있게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만 5세아 공통과정’은 오는 7월까지 기준을 마련해 새롭게 마련된 공통과정을 교사들이 아이들에게 가르칠 수 있도록 내년 2월까지는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김소희 기자(sh.kim@ibabynews.com)

 

기사 제공 ㅣ 베이비 뉴스 (http://www.ibabynews.com/
관련태그 - 클릭하면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유치/젖니 
 

회사소개이용약관고객센터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 광고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