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이벤트 포인트샵 고객센터
보육료지원 임신5개월 성별 담배 어린이보험
통합검색
 
 
 
 
 
 
 
 
 
 
 
 
 

임신ㆍ육아정보 > 핫 이슈 > 핫 이슈
긴급하게 아이 맡겨야 할 때, 어쩌죠
조회: 5027

시간을 쪼개고 쪼개서 살아야하는 워킹맘들의 걱정을 조금이라도 덜어줄 수 있는 제도는 없을까? 올해 예산이 두배로 확대된 여성가족부의 아이 돌봄 서비스를 살펴보자.


'아이 돌봄 서비스'는 정부가 지자체와 함께 부모의 질병이나 야근 등으로 발생하는 긴급하고 일시적인 돌봄 수요를 지원하기 위해 제공하는 저렴하고 질 높은 육아지원 서비스다.

 

 

 
 
베이비뉴스 이기태 기자 = 한 아이의 할아버지가 오후에 야외로 나와 아이를 돌보고 있다. 여성가족부가 육아지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이 가운데 돌봄서비스는 시간제와 종일제 서비스로 진행되고 있다. likitae@ibabynews.com ⓒ베이비뉴스

 


50시간의 전문교육을 받은 아이돌보미가 생후 3개월 이상부터 만 12세 이하의 아동이 있는 서비스 이용 희망 가정이 원하는 곳으로 직접 찾아가 보육시설 및 학교 등의 등ㆍ하원, 식사 및 간식 챙겨주기, 부모가 올 때까지 임시보육, 병원 송영서비스, 놀이 활동, 안전ㆍ신변보호 처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시간제 돌봄 서비스와 종일제 돌봄 서비스로 나뉜다.


시간제 돌봄 서비스는 부모의 출장, 야근 등으로 인한 일시 돌봄 서비스로, 시간당 5,000원의 이용료를 지불해야만 이용할 수 있다. 단, 전국가구 평균소득 50% 이하이면 이용요금의 80%를 지원받아 1,000원에 이용할 수 있고, 평균소득 50~100%면 20%를 지원받아 4,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종일제 돌봄 서비스는 시설보육이 적합하지 않은 생후 12개월 이하 영아 가정을 위해 마련된 서비스로, 월 200시간 기준 100만원의 이용료를 지불해야 이용이 가능하다. 단, 영유아 가구소득 하위 50% 이하이면 이용요금의 60%를 지원받아 40만원에 이용할 수 있고, 소득하위 50~60% 이하면 50%를 지원받아 50만원에, 소득하위 60~70% 이하이면 40%를 지원받아 60만원에 이용할 수 있다.


그리고 돌보미 파견이 어려운 지역이거나 긴급하게 서비스를 이용해야 할 상황 등에 대비해 '긴급 돌보미'를 상시 배치 또는 인근 지역의 돌보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제도를 운영한다.


신청 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idolbom.or.kr) 또는 전화(1577-2514)로 문의하면 된다.


 
김소희 기자(sh.kim@ibabynews.com)

 

기사 제공 ㅣ 베이비 뉴스 (http://www.ibabynews.com/
관련태그 - 클릭하면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유아  보육  질병/질환   
 

회사소개이용약관고객센터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 광고문의